Untitled Document
HOME > 자료실 > 보도자료
2005 문화의 달 기념식 15일 전주 소리문화의 전당에서 개최 [05-10-15]
koret555
2005.10.15
1323

2005 문화의 달 기념식 및 문화예술발전 유공자 시상식이, 문화의 날인
10월 셋째 주 토요일, 15일에 개최된다.

이날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연지홀에서 열릴 기념식은, 정동채 문화관광부장관을 비롯한 정부인사들과 여야 국회의원 등 문화계 인사, 국제심포지움 참가도시 대표들과 아시아 각국의 탐방단, 시상식에 참석하는 수상자 40명과 가족 등 국내외 문화예술계 인사 900여 명이 참석한다.

“전통의 본질, 문화의 원형(토종)‘이라는 행사 주제에 맞게 전통의례방식을 도입한 이날 기념식은, 대취타 연주와 함께 김명곤 추진위원장이 개회를 선언, 타고(打鼓)하는 것으로 막을 올리며, 이 날 문화훈장을 비롯한 문화예술발전 유공자에 대한 시상식도 있게 된다.

2006 문화의 달 행사개최지, 제주도로 결정

내년 2006 문화의 달 행사가 제주도에서 개최된다.

2005 문화의 달 행사추진위원회(김명곤)는, 15일 2005 문화의 달 기념식에서 내년 2006 문화의 달 행사 개최지를 제주도로 결정, 공식 발표한다.

제주도는 2006 문화의 달 행사 개최지 공모에서 충북 청주시와 함께 신청해 경합을 벌인 끝에, 개최지로 최종 결정됐다.

추진위 심사과정에서, 문화적 측면보다 관광산업적 측면이 강한 제주의 지역특성과 지리적 여건상 교통문제 등이 제기되기는 했으나, 지역 여건보다는 문화의 달
행사를 개최하려는 제주도의 준비상황, 지역 구성원의 적극적인 의지 등이 높이 평가됐다.

제주도는, 2006년 제주도제(濟州道制)실시 60주년과 제주방문의 해를 계기로 다양
한 문화행사를 개최함으로서 문화도시 이미지를 고양하고 ‘문화의 섬’제주를 만들겠다는 취지로, 2006 문화의 달 행사 개최를 신청했다.

제주도는 개최지 신청서에서 기금 3억원 외에 지방비 3억원을 부담하고, 민간 추진위를 구성, 다양한 계층이 참여하도록 하며, 탐라문화제 등 5개 지역축제를 연계해 문화관광상품의 자원화를 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.

한편 2005 문화의 달 행사 추진위원회는 개최지 심사과정에서, 행사유치 지역이 차분하게 문화의 달을 준비할 수 있도록 기간을 두기 위해 내년부터는 1년 뒤 개최지가 아닌 2년 뒤 개최지까지 미리 공모하도록 하는 방안을 제시했다.

추진위는 또, 문화의 달 행사 개최지 공모에 지방자치단체만의 의지뿐만 아니라 지역 문화예술계가 함께 동참, 유치신청에 응하도록 유도해 나가기로 했다.

<문화의날> 그동안 10월 20일이던 문화의날은, 대통령령 제18861호(05. 6. 13 공포, 05. 7. 28 시행)에 의거 문화예술진흥법시행령 제26조 제1항이 개정, 2005년부터 10월 셋째주 토요일로 변경되었습니다.

담당부서 : 지역문화과 (02-3704-9552 ) 담당자 : 이홍직
 
 
국립현대미술관 내 ‘어린이미술관’에서 가을맞이 어린이 초대
봉산탈춤과 강원 국악의 향연 개최
  서비스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문의 업무제휴문의